danny boy fd main 26 11_6608119.jpg

아일랜드 민요 ‘Danny Boy’는 우리나라 학교에서도 ‘아! 목동아’라는 번안곡으로 자주 부르는 유명한 노래다. 원래 북아일랜드의 전통 가락인 데리 에어(Dery Air)에 변호사이자 시인인 프레드릭 웨덜리(Frederic Weatherly)가 1913년 가사를 붙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애창되는 포크송이 되었다. 서양에서는 장례식이나 멀리 떠나는 사람과 헤어질 때 부르는 이별가로도 자주 쓰인다. 폴란드의 인형 애니메이션(Puppet Animation)의 대가 마레크 스크로베츠키(Marek Strobecki) 감독은 이 노래를 제목과 배경음악으로 하여 냉소로 가득 찬 단편 <Danny Boy>(2010)를 제작하였다.

단편 애니메이션 <Danny Boy>(2010)

‘비정상인’들이 비틀거리면서 서로 부딪히며 살아가는 비정상 사회에 정상적인 ‘대니 보이’가 느끼는 소외감, 같이 살아가기 위해 스스로 목을 잘라 비정상인이 되어야 하는 슬픈 이야기를 다룬다. 세 번째 작품 <Peter and the Wolf>로 2007년 오스카상을 공동 수상한 스크로베츠키 감독은, 이 작품으로 다시 오스카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대신 토러스 스튜디오상과 H.R. 기거상을 수상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skrobecki portret_4860059.jpg
‘Danny Boy’ 스튜디오에서의 마레크 스크로베츠키 감독

스크로베츠기 감독은 폴란드 국립영화학교 출신으로 1988년부터 독창적인 인형 애니메이션 제작기법들을 연이어 개발하며 명성을 얻었다. 주로 폴란드의 세계적인 인형 애니메이션 전문회사 세마포 스튜디오(Se-Ma-For Studio)와 함께 작업한다.

스크로베츠키 감독에게 오스카를 안긴 단편 <Peter and the Wolf>(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