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re Cutters.jpg

애니메이션 <Wire Cutters>을 보면 9년 전 개봉해 감동을 주었던 디즈니 영화 <월 E>가 떠오른다. 황량한 행성에서 연을 띄워 태양광으로 충전하면서 광석을 캐는 귀여운 로봇이 주인공이다. 작은 로봇은 어느 날 자기와 똑같이 광석 캐는 일을 하는, 거구의 로봇을 만난다. 둘은 각자의 강점을 살려 협력하며 분업을 이루지만 이들의 협력이 멈추지 않고 계속 이어질 수 있을까? 분업은 필연적으로 분배라는 이해관계를 낳고 갈등을 빚게 된다.

Short Animation <Wire Cutters>

 

wire-cutters-2-splash.jpg
로봇의 귀여웠던 표정이 일순간 욕심으로 사나워진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채프먼 대학교의 학생 잭 앤더슨(Jack Anderson)은 졸업을 앞두고, 2천 시간을 초 단위로 쪼개며 작품을 완성하였다. 시간의 반은 스토리를 만드는 데 사용했고, 나머지 CG 작업은 같은 과 학생들의 도움을 받았다. 하지만 고생에 따른 보상은 충분했다. 서노마 국제영화제와 세실 어워드에서 수상했고, 영국 아카데미상 결선에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에서는 천만이 넘는 조회수를 보이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jackanderson.jpg
<Wire Cutters>의 창작자 잭 앤더슨

창작자가 밝히는 스토리 콘셉트는 간단하다. 한마디로 “우리 모두는 작은 것을 탐하여 사람들과의 관계를 끊임없이 망친다”는 명료한 메시지다. 두 로봇 또한 협력하여 캔 광석을 사이좋게 나눠 갖다가 마지막 작은 한 조각을 누가 갖느냐로 다투며, 그간 좋았던 관계를 일순간 파국으로 이끈다. 그리고는 영영 돌이킬 수 없는 화를 자초한다.

잭 앤더슨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