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곡성>에서 보여준 일본의 국민배우 쿠니무라 준의 악마 연기는 오랫동안 화제였다. 영화 내내 평범한 노인의 모습으로 등장하는 그는, 마지막 장면에서는 간교한 웃음과 함께 붉은 눈, 긴 손톱, 거친 피부로 상징되는 악마의 본래 모습을 드러낸다. 아래 영상은 그 무시무시했던 마지막 장면이다.

 | 영화보기 | N스토어 | 유튜브


성서에서 루시퍼(Lucifer)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 악마는 원래 하늘의 천사였으나, 신에 대항하다가 벌을 받고 지옥으로 떨어진다. 때로 인간의 세계에 나타나 신과 인간을 이간질하며 신에 대한 저주를 퍼붓는 존재다. 악마는 단테의 <신곡>이나 밀턴의 <실낙원> 같은 문학작품에 종종 등장했지만, 현대 영화에도 심심찮게 등장한다. 그리고 그러한 악마를 연기하는 배우는 언제나 당대 최고의 성격파 명배우 몫이었다.

 

<이스트윅의 마녀들>의 잭 니콜슨

영화 <샤이닝>에서 광적인 연기의 대명사가 된 잭 니콜슨은 <이스트윅의 마녀들>(1987)에서 수전 서랜든, 쉐어, 미셸 파이퍼가 분한 세 명의 마녀에게 소환되어 이들을 유혹하는 악마로 등장한다. 그는 악마를 제거하는 마법을 알게 된 마녀들의 반격에 대책없이 당하는 덜 떨어진 악마 연기를 보여준다. 교회에서의 모놀로그 연기는 호평을 이끌었다.

<이스트윅의 마녀들>의 마지막 교회 장면

 

<엔젤 하트>의 로버트 드 니로

앨런 파커 감독의 영화 <엔젤 하트>(1987)에서 로버트 드 니로는 사설 탐정인 주인공 해리 엔젤(미키 루크)에게 사람 찾는 일을 맡기는 루이 싸이퍼라는 신비한 인물로 등장한다. 두 사람의 이름에서부터 이들이 천사와 악마의 현신 임을 짐작할 수 있다. 긴 손톱의 손으로 계란을 깨서 먹는 모습, 지팡이를 흔들면서 보여주는 악마 문양의 반지에서 로버트 드 니로만의 섬뜩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로버트 드 니로의 악마 연기를 편집한 영상

 

<데블스 에드버킷>의 알 파치노

<데블스 에드버킷>(1997)에서 알 파치노는 인간을 파멸로 이끄는 악마로 등장하여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보여준다. 부유한 로펌 대표 존 밀튼으로 등장하여 키아누 리브스의 출세욕과 허영심을 자극해 스스로 타락하게 만들며, 자신은 무대만을 조성했을 뿐이라고 강변한다. 마지막으로 자신을 찾아온 인간에게 신에 대한 악마적인 분노를 드러내는 장면은 두고두고 볼 만한 명연기로 화제가 되었다.

알 파치노의 분노에 찬 스피치 영상

 | 영화보기 | N스토어 | 유튜브

 

<콘스탄틴>의 피터 스토메어

스웨덴 왕립 연극학원 출신의 성격파 배우 피터 스토메어는 <콘스탄틴>(2005)에서 퇴마사 콘스탄틴(키아누 리브스)을 지옥으로 데려가려고 지상에 나타난 루시퍼 역할을 맡았다. 영화 <아마겟돈>, <파고>,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비정상적인 캐릭터를 워낙 잘 소화한 성격파 배우답게 백색 양복의 으스스한 악마 캐릭터가 자연스러워 보인다.

 | 영화보기 | N스토어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