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닭>

The Chicken of Wuzuhㅣ2015ㅣ감독 변성빈ㅣ출연 송소현, 신재훈

다운증후군을 가진 소녀 우주는 선생님을 좋아한다. 어느 날, 선생님에게 머리핀을 선물 받은 우주는 같은 반 친구에게서 똑같은 머리핀을 발견한다. 배신감을 느낀 우주는 선생님께 드리려고 키우던 닭을 교실로 들고 가 난동 부리기 시작한다. 그때, 한 소년이 조심스레 우주에게 다가간다. 그렇게 우주의 소동이 잠잠해지는 사이, 사랑에 관한 작은 마음들이 저마다 다른 모양으로 교실 안을 가득 메운다.

사건의 발단은 선생님이 내준 숙제. 각자 좋아하는 사람에게 선물하고 느낀 점을 써오라는 것이다. 단, 상대방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을 해야 하는데 그건 곧 상대에게 더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뜻임을 일러준다. 살아있는 닭을 잡아 온 우주는 곧 선생님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지만, 그 표현과 방법은 서툴기만 하다. 다운증후군을 가진 우주에게 닭은 자신의 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 최선의 선물이었을 것이다. 한편, 우주 앞을 가로막은 점박이 소년은 우주의 마음에 꼭 드는 선물을 건넨다. 선생님의 말씀대로 좋아하는 이를 유심히 관찰해온 점박이 소년의 마음이 고스란히 깃든 선물은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준다.

단편영화 <우주의 닭>은 특히 다운증후군을 가진 소녀, 점박이 소년 같은 인물들을 통해 인간의 보편은 결국 사랑이라는 점을 얘기하고 있다. 사회 소수자이든 아니든 모든 사람은 사랑을 받고 사랑하는 것에 가장 큰 가치를 느끼기 때문이다. 한편, 우주 역을 연기한 실제 다운증후군을 지닌 소녀, 송소현을 더욱 주목할 만하다. 변성빈 감독이 지역 장애인복지관에서 직접 캐스팅한 배우로, 당시 연기를 해보고 싶어 도전하게 된 송소현은 제작진과 함께 꾸준히 연습하며 촬영을 진행했다고 한다. 오랜 시간 집중하기 힘들어하는 다운증후군 소녀를 향한 배려와 또 송소현 배우 자신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뜻깊은 작품이다.

단편영화 <뿔> 포스터

성균관대학교에서 영상학과 동양철학을 전공한 변성빈 감독은 <우주의 닭>을 통해 수많은 단편 영화제로부터 주목받았다. 이 작품은 2016년 약 30여 곳의 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국내에서는 여러 장애인 인권 영화제에서 상영되었을 뿐만 아니라, 제6회 고양스마트영화제 최우수상, 제6회 충무로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제11회 대한민국 대학 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으며 명실공히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뿔>(2014), <미행토끼>(2009) 같은 단편영화들로 매번 수상 이력을 새겨왔다. 현재 또 다른 영화를 작업 중이라는 변성빈 감독의 다음 작품을 마땅히 기대해볼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