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대단한 사람이다. 직업인으로 보자면 이보다 더 큰 성공을 거두기 어려울 정도다. 세계 3대 영화제(칸, 베니스, 베를린)에서 다섯 번의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대배우이자, 클로드 샤브롤 감독와 홍상수 감독, 미아 한센 러브 감독 등 시대와 국적이 제각각인 시네아스트들과 함께 영화라는 하나의 ‘장르’를 풍미한 얼굴이다. 그러니까 다시 한번, 이자벨 위페르는 대단한 배우다. 앞서 서술한 문장이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이번에는 폴 버호벤의 <엘르>로 논란의 한 가운데에 섰다. 그의 근작들을 살펴보자. 언제나 그랬듯, 여전히 새로운 영화적 조류에 올라 있다.

 

<엘르>

Elle ㅣ 2016 ㅣ 감독 폴 버호벤 ㅣ 출연 이자벨 위페르, 로랑 라피트, 앤 콘시니

<토탈 리콜>, <쇼걸>, <원초적 본능>의 폴 버호벤 감독이 80세의 나이에 내놓은 신작 <엘르>가 가장 처음 겪은 난항은 아마도 캐스팅이었을 것이다. 가장 먼저 물망에 오른 배우는 니콜 키드먼. 그러나 캐스팅은 불발되었고, 마리옹 꼬띠아르, 샤를리즈 테론, 줄리안 무어, 제니퍼 제이슨 리,  샤론 스톤 등 용감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배우들이 줄줄이 배역을 고사했다. 할리우드를 벗어나 처음 만난 배우가 바로 이자벨 위페르.

<엘르>는 게임회사 대표 ‘미셸’(이자벨 위페르)이 자신의 집에서 강간을 당한 후 홀로 범인을 찾아내 복수를 감행하려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자벨 위페르는 피해 생존자이자 사적 복수를 감행하기 위해 또 다른 범죄를 행하고 마는 복잡한 내면의 주인공을 맡아 극찬을 끌어냈다. 2016 칸영화제 최고 화제작이었으며,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과 외국어영화상 2관왕을 차지한 영화.

 | 영화보기 | N스토어 | 유튜브

 

<다가오는 것들>

Things to come ㅣ 2016 ㅣ 감독 미아 한센-러브 ㅣ 출연 이자벨 위페르, 에디뜨 스꼽

이자벨 위페르 ‘생애 최고 연기’란 극찬을 받으며 화제에 오른 <다가오는 것들>은 1981년생 미아 한센-러브 감독의 연출작으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수상작이다. 프랑스 파리에서 안정적인 삶을 살아가던 50대 여성 ‘나탈리’(이자벨 위페르)에게 어느 날 남편이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고백을 한다. 철학 교사이자 아내, 딸이라는 정체성으로 살아오며 늘 품위를 잃지 않으려 노력했던 나탈리에게 찾아온 갑작스러운 변화의 순간, 그리고 그가 그 변화를 받아들이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려는 잔잔하면서도 강인한 순간을 포착해낸 수작이다.

 | 영화보기 | 옥수수 | N스토어 | 유튜브

 

<라우더 댄 밤즈>

Louder than bombs ㅣ 2015 ㅣ 감독 요아킴 트리에 ㅣ 출연 이자벨 위페르, 제시 아이젠버그

노르웨이 출신의 신예 감독 요아킴 트리에는 이자벨 위페르에게 ‘뉴욕에 거주하는 유명 프랑스인 종군사진작가’라는 역을 선사했다. 동명의 캐릭터 ‘이자벨’은 영화 속에서 이미 차 사고로 세상을 떠난 인물이지만, 여전히 남은 남편과 두 아들에게 생생한 잔상으로 남아있다. 그는 지적이고, 침착하며, 아들들을 깊이 사랑하고, 한편으로는 철저하게 자기중심적인 중년 여성이다. 성공한 종군사진작가로서 가족들의 걱정을 뒤로 한 채 전쟁터 한복판으로 떠나는 이기적이고 위험에 중독된 듯한 면모, 언뜻 바깥으로 드러내 버리는 허무한 시선은 모두가 그를 사랑하게도, 모두가 그로 인해 상처받게도 만든다. 그런 그를 잃은 주변 사람들의 슬픔이 폭탄보다 더 크게 울릴 거란 건 자명한 사실.

 | 영화보기 | 옥수수 | N스토어 | 유튜브

 

<다른나라에서>

In another country ㅣ 2011 ㅣ 감독 홍상수 ㅣ 출연 이자벨 위페르, 유준상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 이자벨 위페르가 출연한다는 소식은 국내 영화계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지만, 정작 영화 속 이자벨 위페르는 담담하기 그지없었다. 어찌나 담담한지, 평범하게 보일 정도였다. 그의 배우로서 역량이 유감없이 발휘된 건 그러나 바로 이 지점이다. 이자벨 위페르는 ‘평범한 홍상수 영화 속 캐릭터’를 아무런 위화감도 없이 소화해냈다. 그는 한국 영화판에 잠깐 다니러 온 스타 같지도, 오리엔탈리즘을 동경하며 눈을 반짝이는 관광객 같지도 않다. <다른나라에서>의 이자벨 위페르는 여느 홍상수의 주인공처럼 영화감독이었다가, 불륜 상대를 만나러 바닷가를 찾은 유부녀였다가, 바람난 남편의 탓으로 상처받은 이혼녀가 되었다. ‘거리 두기’라는 그의 연기 철학이 어떤 식으로 인물을 배경과 어우러지게끔 하는지 확인해볼 수 있는 영화다.

 | 영화보기 | 유튜브

 

Wr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