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를 풍미한 두 래퍼 노토리어스 비아이지(Notorious B.I.G.)와 투팍(Tupac). 이들은 각각 동부와 서부를 대표하던 최고 인기 갱스터 래퍼였다. 이들은 1993년 처음 만나 친구가 되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원수처럼 서로를 ‘디스’하는 노래를 발표하며 반목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불화가 극에 달할 무렵인 1996년 7월, 투팍은 라스베이거스에서 타이슨의 권투경기를 보고 돌아오던 중 4발의 총탄을 맞고 숨졌고, 비기(Biggie, 노토리어스 비아이지의 애칭)는 1997년 3월 로스앤젤레스 번화가에서 역시 신호 대기 중 옆 차에서 날아온 총탄에 숨졌다. 이들의 죽음은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고,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지 않은 채 묻혔다. 다만 두 건 모두 전문적인 히트맨(Hitman, 암살자)이 고용된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을 뿐이다.

형제처럼 친하던 시기의 투팍과 비기가 프리 스타일로 랩 대결을 펼친다

두 사람은 실제 갱스터 출신의 래퍼로 1993년 마약상의 소개로 처음 만나 친구가 되었다고 알려진다. 당시 투팍은 서부에서 톱 래퍼로 이미 성공 가도에 올라선 상태였다. 그는 뉴욕의 신흥 래퍼인 비기를 집으로 초대하여 직접 스테이크를 구워주며 이내 친구 사이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뉴욕과 L.A.를 오가며 형제처럼 지냈으며, 투팍은 비기에게 랩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여성층을 공략하라고 충고한다. 한 살 위의 투팍은 자신의 멘토링으로 비기가 성공하게 되었다고 믿는데, 이는 이들의 불화를 더욱 깊게 만드는 요인이 된다.

비기의 빅 히트곡 ‘Big Poppa’. 투팍은 여성층을 공략하라는 자신의 충고를 비기가 받아들인 증거로 이 곡을 예로 들곤 했다. 이전보다 한결 부드럽고 세련된 스타일의 곡이다

형제 같던 두 사람은 뉴욕에서 벌어진 한 사건으로 틀어지기 시작한다. 뉴욕에 머물던 투팍이 비기의 스튜디오가 있던 건물로 들어가다가 노상강도에게 총을 맞는 사건이 발생한다. 피를 흘리며 엘리베이터로 올라간 투팍은, 비기와 그 수하들을 발견하고 단순한 노상강도가 아니었다고 짐작하게 된다. 그 사건이 단순한 노상강도인지, 비기와 그 부하의 짓인지, 아니면 투팍과 불화가 있던 뉴욕 갱스터 하이티언 잭(Haitian Jack)의 짓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비기가 그 날의 사건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제보를 어디선가 들은 투팍은 심한 배신감을 느꼈다. 이는 매스컴이 떠들썩하게 갖다 붙인 “동부와 서부의 힙합 전쟁(East Coast-West Coast hip-hop war)”의 포문을 여는 시초가 되었다.

투팍의 3집 <Me Against the World>의 타이틀처럼 그의 행동은 갈수록 대범해진다.

두 사람은 동부 힙합과 서부 힙합을 대표하여 상대를 ‘디스’하기 시작하였고, 매스컴은 이 갈등을 한층 격화하는데 일조한다. 방송과 공연에서 서로를 헐뜯었으며 양 진영의 극성 팬들은 더욱 열광했다. 그러다 1996년 7월 투팍은 자신의 레이블 대표와 함께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친구 마이크 타이슨의 권투 경기를 관람하고 돌아오던 길에 옆으로 다가온 차에서 발사된 네 발의 총알을 맞고 사망한다. 보디가드들이 바로 다른 차로 따라왔으나, 이를 막지 못하였다. 범인은 한 사람도 잡지 못했고,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투팍 또한 항상 총기를 소지하고 다니며 교도소를 들락날락하던 갱스터라 원한 관계가 복잡하였으며, 비기 역시 용의 선상에 올랐고 매스컴은 이를 신나게 떠들어댔다.

투팍의 히트곡 ‘Outlawz’. 이는 투팍이 조직한 래퍼 그룹의 이름이기도 하다

투팍 사망 후 한동안 비기는 살해 위협에 L.A.를 방문할 수 없었다. 그러나 곧 나올 신작의 홍보를 위해 L.A.로 들어갔고, 소울 트레인 뮤직 어워드(Soul Train Music Award) 행사에 참석하여 종영 파티까지 마친 다음 날 새벽,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투팍 살해와 동일한 방식으로 네 발의 총탄을 맞아 살해되었다. 이때도 그의 부하와 보디가드들이 두 대의 차에 나눠 타고 있었으나 소용이 없었고, 사건은 오리무중에 빠졌다. 어떤 이들은 두 사람의 불화가 원인이라고 주장하기도 하나, 갱스터 간의 세력 다툼에 의한 암살이라는 주장이 더 설득력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 모두 번화한 도로에서 보디가드들에 둘러싸인 가운데 총을 맞고 살해되었고, 아무도 용의자로 체포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는 것이다.

비기의 사후 히트곡 ‘Hypnotize’. 비기는 이 곡의 홍보를 위해 L.A.로 들어갔으나 투팍과 같은 방식으로 살해되었다

1990년대의 갱스터 랩을 풍미한 두 사람은 실제 갱스터 출신이었다. 10대 때부터 마약을 팔았고, 래퍼로 성공한 이후에도 총기를 소지하고 다니며 ‘Crew’라 부른 수하들을 대동하였다. 그들의 가사 내용은 갱스터의 삶으로 가득했고, 그들의 마지막 역시 드라마틱하였다. 두 사람이 친구 관계를 유지했더라도 두 사람의 마지막은 아마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다. 그들 갱스터 래퍼의 불꽃 같은 삶은 2009년 영화 <노토리어스>와 2017년 투팍의 일생을 다룬 영화 <All Eyez on Me>에서 조명되었다.

노토리어스 비아이지의 일생을 다룬 2009년 영화 <노토리어스> 예고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