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쾌하고 로맨틱한 분위기의 보사노바 명곡들은 재즈가수들의 레퍼토리에서 빠지지 않는다. 보사노바 스타일에 가장 잘 어울리는 톱 클래스 재즈가수 3명을 뽑아 보았다.

 

1. 엘리안느 엘리아스(Eliane Elias)

브라질 출신의 재즈 피아니스트 겸 가수. 뉴욕으로 건너가 줄리어드 음대를 졸업한 후 재즈그룹 스텝스 어헤드(Steps Ahead)에 참여하면서 재즈 아티스트의 길을 걸었다. 30여 년간 23장의 솔로 앨범을 냈으나 그래미와 아쉽게 인연을 맺지 못하다가, 2016년 <Made in Brazil> 앨범으로 그래미어워드 최우수 라틴재즈앨범상을 받았다. 이 앨범에 수록된 ‘Você’를 들어 보자.

앨범 <Made in Brazil>(2016)에 수록한 ‘Você’

엘리안느의 공연 영상을 감상해보자. 뒤에서 그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베이시스트 마크 존슨(Marc Johnson)은 엘리안느의 현재 남편이다. 그의 첫 번째 남편인 랜디 브렉커(Randy Brecker) 역시 유명한 재즈 트럼펫 연주자였다.

Eliane Elias 'Falsa Baiana' Live in Switzerland

 

2. 다이애나 크롤(Diana Krall)

캐나다 출신의 재즈 피아니스트 겸 가수로, 가장 성공한 재즈 아티스트로 손꼽힌다. 버클리 음악학교의 장학생이었으며, 2천만 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와 5개의 그래미상을 거머쥐었다. 2003년 런던 인근 엘튼 존의 저택에서 영화 <노팅 힐> OST로 인기를 얻은 곡 ‘She’로 유명한 영국 가수 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lo)와 결혼하여 화제를 뿌렸다.

여성 재즈보컬로는 드물게 낮은 음역의 목소리(Contralto vocal)가 특징인 다이애나 크롤의 노래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를 배경으로 한 뮤직비디오로 감상해보자.

Diana Krall 'Quiet Nights' MV

브라질 리우 공연 전, 이파네마 해변의 한 호텔 루프탑 라운지에서 밴드 멤버들과 즉석으로 공연하는 매우 이색적인 모습도 있다. 옆에서 같이 노래하는 노인은 브라질의 원로 작곡가 카를로스 리라(Carlos Lyra)다.

Diana Krall <Rooftop Session in Rio>

 

3. 스테이시 켄트(Stacey Kent)

미국 출신이지만, 샹송 분위기의 담백한 목소리로 유럽, 특히 프랑스에서 인기 높은 재즈 가수. 영국 유학 중 테너 색소폰 연주자인 현재 남편 짐 톰린슨(Jim Tomlinson)과 결혼하면서 유럽에 정착했다. 그는 2013년 발표한 앨범 <The Changing Lights>에서 보사노바를 본격적으로 부르기 시작했다.

Stacey Kent 'One Note Samba' Live in Lisbon

그는 2016년 통영국제음악제에 남편과 함께 내한하여 폐막일 하루 전 공연한 바 있다. 이 날 공연을 본 한 블로거는 그에 대해 “종달새처럼 속삭이는 달콤한 목소리”라고 표현하기도. 아래 영상을 본다면 왜 스테이시 켄트의 음악을 기존의 흑인 재즈와 다른 ‘블론디 재즈(Blondie Jazz)’라 부르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Stacey Kent 'How Insensitive'
 
(메인이미지- [The Bossa Nova Exciting Jazz Samba Rhythms Vol.1] 커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