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한창이던 2020년 4월 밴드 싯벨트(Seatbelts)의 오리지널 멤버들이 온라인상에 모여 ‘세션 스타덕스’(Session Starducks)라는 프로젝트 이름으로 <카우보이 비밥>의 타이틀 곡들을 리메이크했다. 이들은 칸노 요코가 1998년 애니메이션 <카우보이 비밥>의 다양한 배경음악을 녹음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모은 한시적 밴드였는데, 20여 년 만에 다시 모인 것이었다. 이 세션에서 빠질 수 없는 곡이 <카우보이 비밥>의 엔딩을 장식한 ‘The Real Folk Blues’였고, 당시 이 노래를 불렀던 가수 마이 야마네(山根麻以)가 함께 참가해 깊은 솔의 가창력을 변함없이 들려주었다.

Mai Yamane & Seatbelts ‘The Real Folk Blues’(2020)

마이 야마네는 1979년 야마하의 라디오 프로그램 <코키 팝>(Cocky Pop)에 입상하면서 데뷔했다. 그의 첫 앨범 <Tasogare>(1980)의 타이틀 곡은 매우 세련된 시티팝 사운드를 선보여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확보했고, 지금까지 많은 아티스트들이 리메이크하거나 샘플링하는 인기곡이기도 하다. 1990년대에는 주로 그룹의 일원으로 활동을 이어 나갔고, 그의 노래를 듣게 된 칸노 요코의 요청으로 애니메이션 <Macross Plus>(1995), <카우보이 비밥>(1997~1998), <에스카플로네>(2000)의 OST 작업에 참여하면서 인연을 맺게 되었다. 저명한 명상 전문가 타카오 야마다(山田孝男)와 결혼한 후에는 후지산 근처에 이주하여 그의 명상 세미나를 돕거나 명상 음악에 관한 음반을 내기도 했다.

앨범 <Tasogare>(1980)의 ‘Tasogare’

이번 세션 스타덕스를 통해 <카우보이 비밥>의 음악 동료들이 다시 모이게 된 데는 기금을 모아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돕는다는 명목이었지만, 넷플릭스의 실사 리메이크와 관련이 있다는 소문도 나돌았다. 칸노 요코는 2020년 4월에 자신이 <카우보이 비밥> 리메이크의 음악을 맡게 될 것이라 대외적으로 확인한 바 있지만, 밴드 싯벨트(Seatbelts)나 가수 마이 야마네, 스티브 콩트(Steve Conte) 등의 참여 여부가 공식화된 적은 없다. 넷플릭스의 <카우보이 비밥> 리메이크는 주인공 스파이크 역으로 내정된 존 조(John Cho)의 무릎 부상으로 제작 일정이 다소 연기되기도 했지만, 지난해 말부터 다시 촬영이 재개되었다고 소식이다.

마이 야마네 ‘The Real Folk Blues’ 실황

솔이 넘치는 가창력을 보유했지만 일본에서 인기가 상대적으로 높지 않던 마이 야마네가 넷플릭스의 <카우보이 비밥> 리메이크를 통해서 다시 세계적인 인기를 만회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그는 2007년 칸노 요코의 <라그나로크 2> 콘서트에 게스트로 국내를 방문한 바 있다.

 

마이 야마네 노래 모음 플레이리스트

Session Starducks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