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온라인에 모습을 드러낸 단편영화 한 편이 심상치 않다. 온라인에서의 반응이 뜨거운 것은 물론, 평론가들의 찬사도 이어지고 있다. “1980년대의 모험영화 향수에 최선의 방법으로 불을 지폈다.”(<FilmSchoolReject>), “스필버그 감독의 강점들을 담아냈다.”(<Indiewire>) 등 언론 또한 칭찬 일색. 영어 자막과 함께 감상할 수 있으며, 10분 내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단편영화 <Beyond>

프랑스 출신의 제레미 하쿤(Jeremy Haccoun) 감독은 어릴 때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 감독의 모험 영화 <인디아나 존스>(1981~)에 열광하면서 자랐다. 자연스레 영화를 전공했고, 졸업 후 광고 영상을 찍으면서 점차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어릴 때부터 품어 왔던 모험영화에 대한 향수를 살려, 모험, 서스펜스, 감동, 희망, 영웅담을 10분의 러닝타임 안에 모두 담은 <Beyond>의 각본을 썼다. 사막을 차로 여행하던 가족에게 낙석 사고가 일어나 가족 모두가 절체절명의 위험에 빠지지만, 7세 소년 ’레오’가 포기하지 않고 극적인 방법으로 부모를 구해낸다는 내용이다. 영화의 메이킹 필름을 보자.

메이킹 영상 <Beyond>

제레미 하쿤 감독은 11세 때 처음 단편영화를 만들었다. 21세에 첫 TV 광고를 제작하였고, 24세에 광고 예산 1백만 달러를 돌파하면서 승승장구한다. 이제 그의 고객은 엑스박스(X-Box), 쿠어스(Coors) 맥주, 디즈니(Disney), 스바루(Subaru) 자동차 같은 탄탄한 기업들이다. 최근에 만든 중국기업 오포(OPPO)의 스마트폰 광고 캠페인은 마치 영화 <인셉션>(2010)을 보는 듯한 영상미로 각광을 받았다. 등장하는 배우 또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Leonardo DiCaprio)다.

OPPO 모바일 캠페인 광고

  

 (메인이미지=<Beyoud>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