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늘 좋은 각본을 기다린다. 배우가 직접 자신이 참여할 영화의 각본을 쓸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거다. 실제로 이야기꾼의 기질이 있는 배우들은 자신이 등장하는 영화에 각본가로도 이름을 올린다. 엠마 톰슨, 맷 데이먼, 벤 애플렉, 오웬 윌슨, 줄리 델피, 에단 호크 등 한 작품 안에서 배우이자 각본가로 활약한 이들이 있다. 자신이 쓴 이야기 위에서 연기하는 배우들을 보는 건 흥미로운 일이다. 각본과 연기를 동시에 해낸 배우들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센스 앤 센서빌리티>의 각본가이자 배우, 엠마 톰슨

<센스 앤 센서빌리티>의 엠마 톰슨(오른쪽)과 이안 감독(왼쪽), 출처 – ‘imdb

영화 시상식에서 한 사람이 서로 다른 2개 부문 수상 경력을 가진 경우는 드물다. 평생 한 가지만 집중해도 받기 어려운 상인데, 서로 다른 분야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엠마 톰슨은 불가능에 가까워 보이는 기록을 세운 배우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하워즈 엔드>(1992)로 여우주연상을 받고, <센스 앤 센서빌리티>(1997)로 각색상을 받았다.

<센스 앤 센서빌리티>는 대만에서 세 편의 영화를 찍고 처음으로 해외에 진출한 이안 감독의 연출작으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황금곰상 받은 영화다. <센스 앤 센서빌리티>로 주요 시상식에서 각색상을 받은 엠마 톰슨의 각색 경력이 궁금해지는데, 놀랍게도 <센스 앤 센서빌리티>는 엠마 톰슨의 각색 데뷔작이다. 엠마 톰슨은 제인 오스틴의 소설을 각색한 <센스 앤 센서빌리티> 이후로 <내니 맥피>(2005), <내니 맥피2>(2010), <애니>(2014) 등 가족드라마 장르의 각본을 주로 작업했다. <센스 앤 센서빌리티>는 제목처럼 이성과 감성의 균형을 잘 맞춘 엠마 톰슨의 각색 덕분에 더 아름다운 작품이다.

19세기 말 영국, ‘엘리너’(엠마 톰슨), ‘마리안’(케이트 윈슬렛), ‘마가렛’(에밀리 프랑수아) 대쉬우드 세 자매와 어머니 ‘대쉬우드 부인’(젬마 존스)은 하루아침에 집을 잃게 된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면서 유산을 첫 부인의 아들 ‘존’(제임스 플릿)에게 넘겼기 때문이다. 새로운 거처를 찾기 전에 존과 그의 아내 ‘패니’(헤리엇 월터)와 불편한 동거를 시작하고, 패니의 동생 에드워드 ‘페라스’(휴 그랜트)도 함께 머문다. 엘리너와 패니는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지만, 둘 다 마음을 제대로 표현 못 한다. 엘리너의 가족은 먼 친척이 마련해 준 집으로 떠나고, 새로 온 마을에서 신뢰받는 ‘브랜든 대령’은 마리안에게 단숨에 반한다. 그러나 마리안은 산책을 하다가 발을 삔 자신을 도와준 ‘윌러비’(그렉 와이즈)와 사랑에 빠진다.

<센스 앤 센서빌리티> 트레일러 

제인 오스틴의 소설은 인물을 보는 재미가 크고, 이러한 특징은 영화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센스 앤 센서빌리티>는 제목처럼 ‘이성과 감성’을 각각 엘리너와 마리안을 통해 표현한다. 이성적인 엘리너와 감성적인 마리안은 사랑 앞에서 상처받으면서 이성과 감성의 균형을 찾아간다. 엠마 톰슨의 각색과 연기를 보면서, 이야기와 사랑의 공통점은 균형이라는 걸 다시 한번 느낀다.

 

<굿 윌 헌팅>의 각본가이자 배우, 맷 데이먼과 벤 애플렉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굿 윌 헌팅>의 맷 데이먼(왼쪽)과 벤 애플렉(오른쪽)은 각본상을, 로빈 윌리엄스(가운데)는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출처 – ‘imdb

어릴 적부터 친구였던 두 배우가 직접 각본을 쓰고 출연까지 한 영화가 비평과 흥행에서 모두 성공을 거둔다. 이 영화는 바로 <굿 윌 헌팅>(1997)이고, 두 배우는 맷 데이먼과 벤 애플렉이다. 둘은 처음으로 함께 쓴 각본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과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고, 단숨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다.

맷 데이먼은 <굿 윌 헌팅> 이후로 구스 반 산트 감독과 다시 호흡을 맞춘 <제리>(2002), <프라미스드 랜드>(2012), 본 시리즈에서 호흡을 맞춰 온 폴 그린그래스 감독의 <제이슨 본>(2016)의 각본에 참여한다. 벤 애플렉은 자신이 연출한 <가라, 아이야, 가라>(2007), <타운>(2010)의 각본에 참여하고, <아르고>(2012)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는 등 연기와 각본뿐만 아니라 연출에서도 탁월함을 드러내고 있다. 두 사람의 대표작이 많지만, 두 사람이 함께 각본을 쓰고 연기까지 한 <굿 윌 헌팅>은 많은 관객에게 위로를 준 작품이다.

윌 헌팅(맷 데이먼)은 처키 슐리반(벤 애플렉)을 비롯한 몇몇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면서 술을 마시거나 싸움을 한다. MIT 공대에서 청소부로 일하는 윌 헌팅은 수학과 교수 램보(스텔란 스카스가드)가 복도 칠판에 적어둔 문제를 단숨에 풀 만큼 수학에 천재적인 재능이 있다. 경찰 폭행으로 재판 중인 윌은 램보가 보증인을 자처하며 풀려난다. 램보는 자신과 수학을 연구하고 정신과 상담을 받는 걸 조건으로 걸고, 자신의 친구 숀(로빈 윌리엄스)에게 윌과의 상담을 부탁한다.

<굿 윌 헌팅> 트레일러 

숀은 유년기의 아픈 기억에 시달리는 윌에게 ‘그건 너의 탓이 아냐’라고 말해준다. 처키는 늘 붙어 다니는 윌에게 자신과 멀어져도 좋으니 재능을 썩히지 말라고 거칠게 말한다. 숀과 처키는 윌이 가장 행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주는 이들이다. 세상의 기준과 상관없이 자신이 하고 싶은 걸 하고, 서로 멀어지더라도 더 넓은 세상으로 가라는 말은 진심 어린 애정이 아니면 빈말로도 하기 힘든 말이다. 우리는 언제나 위로가 필요하므로, <굿 윌 헌팅>의 장면들은 지칠 때마다 꺼내 보게 된다.

 

<로얄 테넌바움>의 각본가이자 배우, 오웬 윌슨

<로얄 테넌바움>의 오웬 윌슨(왼쪽)과 웨스 앤더슨 감독(오른쪽), 출처 - ‘mnn

텍사스 대학교의 두 학생은 훗날 할리우드에서 이야기꾼 콤비가 된다. 그들은 오웬 윌슨과 웨스 앤더슨이다. 오웰 윌슨은 웨스 앤더슨 감독의 데뷔작 <바틀 로켓>(1996)부터 <맥스군 사랑에 빠지다>(1998), <로얄 테넌바움>(2001)까지 초기작들의 각본에 참여했다.

‘웨스 앤더슨 사단’이라고 부를 만큼 웨스 앤더슨의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배우들이 있는데, 그와 가장 좋은 호흡을 보여준 건 각본과 연기 모두에서 긍정적인 시너지를 보여준 오웬 윌슨이다. 특히 오웬 윌슨이 각본가이자 배우로 참여한 <로얄 테넌바움>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후보에 오를 만큼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로얄 테넌바움(진 해크먼)과 에슬린 테넌바움(안젤리카 휴스턴)의 세 자녀는 천재로 불린다. 채스(벤 스틸러)는 투자 분야에 두각을 나타내고, 입양한 딸 마고(기네스 펠트로)는 극작에 재능을 보이고, 막내 리치(루크 윌슨)는 주니어 테니스 챔피언이다. 그러나 로얄과 에슬린이 별거하고 세 자녀는 흩어져서 각자의 삶을 살며 성장한다. 로얄은 모아둔 돈이 떨어질 때쯤 집에 다시 돌아가기 위해 병에 걸렸다고 거짓말을 하고, 오랜만에 가족들이 한집에 모인다.

<로얄 테넌바움> 트레일러 

테넌바움 패밀리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그들이 화목하게 지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워 보인다. ‘가족’이라는 당위성에서 벗어나고 나면 너무 다른 사람들이고, 가까운 만큼 상처도 많이 준다. 자신의 애정표현이 서툴고 상처를 줬다는 걸 알아도, 좋은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욕심을 숨기지 않는다. 진짜 화목한 관계란 투쟁하듯 서로 울고 웃으면서 견뎌야 도달할 수 있는 게 아닐까.

 

<비포 미드나잇>의 각본가이자 배우, 줄리 델피와 에단 호크

<비포 미드나잇>의 에단 호크(왼쪽)와 줄리 델피(오른쪽),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가운데), 출처 – ‘imdb

사랑에 대해 한 편의 영화로 표현하는 것도 힘든데, 연달아서 세 편이나 완벽에 가깝게 만들어진 시리즈가 있으니 바로 ‘비포’ 시리즈다. <비포 선라이즈>(1995)부터 <비포 선셋>(2004)과 <비포 미드나잇>(2013)까지 리처드 링크레이터 감독과 줄리 델피, 에단 호크 세 사람이 만든 사랑의 풍경은 꾸밈없는 솔직함으로 관객들의 마음에 남았다. 줄리 델피와 에단 호크, 두 배우의 20대, 30대, 40대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세 편의 영화를 보면, 사랑에서 중요한 ‘시간’의 속성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비포 선셋>과 <비포 미드나잇>에서는 줄리 델피와 에단 호크가 직접 각본에 참여했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비포 미드나잇>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후보에 올랐고, 전미 비평가 협회상에서 각본상을 받았다. <비포 미드나잇>은 오래 호흡을 맞춘 두 배우의 각본 참여와 연기가 마법 같은 순간을 만들어낸 작품이다.

셀린느(줄리 델피)와 제시(에단 호크)는 결혼 후 쌍둥이 딸과 함께 그리스에 머물고 있다. 유명 작가 제시가 레지던시에 초청받아서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제시는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곁에서 챙겨주지 못하는 게 계속 마음에 걸린다. 셀린느는 자신의 커리어와 관련해서 고민이고, 제시와 셀린느는 각자의 고민 때문에 티격태격한다.

<비포 미드나잇> 트레일러 

<비포 선라이즈>와 <비포 선셋>은 보는 내내 낭만을 꿈꾸게 되는 영화이지만, <비포 미드나잇>은 좀 더 현실적인 작품이다. 낭만이 휘발한 뒤에 결혼과 육아 등 현실적인 문제 앞에서 사랑을 어떻게 지속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보여준다. 셀린느는 제시에게 묻는다. 지금의 나를 만나도 그때처럼 말을 걸 거냐고. 사랑의 시작은 언제나 달콤하기에, 우리는 좀 더 씁쓸한 사랑의 중후반부를 제대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낭만부터 현실까지 사랑이 무르익는 풍경을 보고 싶다면, 줄리 델피와 에단 호크가 만든 장면들을 하나하나 음미해보자.

 

Writer

좋아하는 건 영화, 여행, 음악, 문학, 음식. 특기는 편식. 꾸준한 편식의 결과물을 취향이라고 부르는 중. 취향을 바탕으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김승용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