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쉬모어'

어떤 이름들은 서로에게 자연스레 따라붙는다. 팀 버튼과 조니 뎁 혹은 봉준호와 송강호처럼.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웨스 앤더슨에게는 맥스 달튼이 그렇다. ‘색감 천재’ 웨스 앤더슨의 영화를 달콤한 그림으로 풀어내며 ‘웨스 앤더슨의 일러스트레이터’라는 수식어를 얻은 맥스 달튼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스티브 지소와의 해저생활'
'다즐링 주식회사'
'판타스틱 Mr. 폭스'

그의 이름 옆에 늘 웨스 앤더슨이 따라오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실제로 그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문라이즈 킹덤>, <판타스틱 Mr. 폭스>, <다즐링 주식회사> 등 웨스 앤더슨 감독이 만든 영화라면 하나도 빼놓지 않고 전부 그림 속에 담았다. 대중적으로 유명하기보다는 마니아층이 두터운 영화들인 만큼 전반적으로 맥스 달튼의 인지도를 높여주지는 못했지만, 덕분에 영화 팬들에겐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을 수 있었다. 분명 그의 그림에선 그런 것들이 묻어 나왔을 것이다. ‘어, 이 사람도 이 영화를 아네?’ 하는 반가움, 비슷한 취향을 공유한다는 데에서 오는 은근한 결속감.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그가 한국에서 알려지기 시작한 것 역시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이 아트북으로 출간되면서부터다. 영화의 제작과정과 비하인드 스토리가 책의 주 내용이었던 만큼 그가 그린 삽화는 비중이 적은 편이었지만 책을 펼친 사람들의 눈을 사로잡기에는 충분했다. 도도한 표정과는 대조적으로 자그맣고 알록달록한 사람들, 사탕처럼 달콤한 색감과 정교한 디테일까지. 그 후로 책의 시리즈 격인 <배드 대드>, <웨스 앤더슨 컬렉션>이 차례로 출간되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언제부턴가 사람들은 맥스 달튼의 화풍에 젖어 들기 시작했다.

'레옹'
'백투더퓨처'
공포영화 주인공들을 모아놓은 종합선물세트 'Horror Die Cut'

이쯤 되니 정말 웨스 앤더슨의 작품만 다루는 듯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맥스 달튼의 세계는 생각보다 더 다양한 색깔로 이루어져 있다. <이터널 선샤인>, <레옹>, <백투더퓨쳐>, <라비린스> 등 장르도 분위기도 가지각색인 영화들이 그에겐 모두 모티브가 된다.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 주로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을 수놓은 작품들인데, 그래서인지 그의 그림에서는 어렴풋이 그리움의 냄새 같은 것이 난다. 이미 지나가 버린 시절, 겪어보지 못한 이들조차 한 번쯤 동경하게 되는 시대에 대한 향수 같은 것.

'이터널 선샤인'
'찰리와 초콜릿공장'
'라비린스'

뚜렷한 형체랄 것이 없던 영화들은 그림 속에서 하나의 이미지가 된다. 바로 한쪽 면이 뻥 뚫려 한눈에 모든 방이 들여다보이는 장난감 집. 그곳에서 캐릭터들은 저마다의 시간을 살아가는 중이다. ‘월리를 찾아라’를 하는 기분으로 누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하나하나 살펴보다 보면, 그 모습이 단순히 하나의 장면이 아니라 전체적인 스토리를 표현한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래서 때때로 그의 그림은 조각들이 하나하나 모여 한 편의 이야기가 되는 '지도' 같기도 하고, 영화를 본 이들에게 부치는 비밀 편지 같기도 하다.

작품 속 사람들은 모두 웨스 앤더슨의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이다
'가위손'

이 밖에도 앨범 커버, 카드 일러스트레이션, 책 속 삽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자국을 남기고 있는 맥스 달튼. 그중에서도 영화를 다룬 그림들이 유독 반짝반짝해 보이는 건 왜일까. 전 세계에서 새로운 영화들이 앞다투어 개봉하는 요즘, 앞으로 그가 스크린에서 또 어떤 세계를 건져내 그림으로 담아낼지 궁금해진다.

 

출처: 맥스 달튼 공식 홈페이지

 

Writer

언어를 뛰어넘어, 이야기에는 세상을 변화시키고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힘이 있다고 믿는다.마음속에 새로운 씨앗을 심어주고, 새로운 세계로의 통로가 되어주니까. 그래서 그림책에서부터 민담, 괴담, 문학, 영화까지 다양한 형태의 이야기들을 수집하고 있다. 이렇게 모은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소개하는 중. 앞으로 직접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며 더 풍성하고 가치 있는 세계를 만들어나가기를 꿈꾸고 있다.
전하영 블로그 
전하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