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 ‘정우’(우석준)는 같은 반 친구 ‘아영’(여민주)을 짝사랑하지만 말 한번 제대로 걸어보지도 못한 채 졸업을 하게 된다. 그런 정우의 마음을 눈치챈 단짝 ‘성훈’(류준열)은 정우의 등을 떠미는데….

단편영화 <그리다>(2018)

<그리다>는 고등학교 졸업식 풍경을 그리고 있다. 마지막 만남을 의미하는 마지막 등교. 친구들의 들뜨고 설렌 마음이 전해지는 교실 안에서 주인공은 스케치북을 펼쳐 묵묵히 그림만 그린다. 그가 그리는 것은 저만치 떨어진 한 여학생. 그런 주인공의 마음에 담임 선생님의 마지막 말씀이 귓가에 맴돈다. “멋진 그림도 처음엔 거친 스케치로 시작한다.”

졸업을 앞둔 고등학생의 짝사랑, 주인공의 서툰 마음을 그림에 비유한 설정 등 작품은 다소 익숙한 소재와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그 익숙함 덕에 인물들의 풋풋한 감정이 더욱 진솔하게 다가오기도 한다. 이태경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았다.

Editor

정병욱 페이스북
정병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