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music video

흥얼거리고, 춤추세요. 이달의 뮤직비디오 플레이리스트

듣는 음악에서 보는 음악으로, 음악의 단위는 몇만 ‘장’에서 몇만 ‘뷰’가 되었다. 우리는 음악에 맞춰 흥얼거릴 수도, 몸을 움직일 수도 있다. 춤과 음악, 같은 이야기를 표현하는 각기 다른 방식이 더해져 한층 풍성해진 즐길 거리의 뮤직비디오를 소개한다.

true story

<아프로 사무라이>의 영감이 된 실존 인물 야스케(弥介)

그는 유럽의 선교사를 따라 16세기 일본으로 들어와 ‘오다 노부나가’ 다이묘의 신임을 받은 최초의 흑인 사무라이였으며, 지금까지 수많은 소설, 애니메이션, 영화에 영감을 제공한 인물이다.

venue

디제잉이 흐르는 서울의 주(酒)와 식(食)

좋은 음악이 있어야 장소가 완성된다고 믿는다면 이곳을 찾아보자. DJ의 셋이 흘러나오기도 혹은 준비된 믹스가 울려 퍼지는 다이닝 겸 펍이다.

music video

영국의 콜드플레이와 한국의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가 뭉쳤다

콜드플레이가 2년만에 발표한 신곡 ‘Higher Power’의 뮤직비디오에 홀로그램 댄서들이 익숙한 춤사위를 선보였다.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에서 독특한 댄스 동작을 보여준 앰비규어스 그들이다.

science fiction

사랑을 알게 된 A.I.의 위험성을 경고한 SF단편 <The Promise>

인간과 흡사하지만 강력한 신체를 가진 소녀 A.I.가 사랑을 알게 되고 질투와 복수를 생각한다면 얼마나 위험할까? 멕시코에서 제작된 단편 SF <The Promise>가 그 위험성을 경고한다.

book curation

일생일대의 위기에 몰린 사람을 비춘 소설 3

삶의 무게가 중력가속도를 곱한 것 이상으로 짓눌러온다. 배워온 것과 달리 돌아가는 직장. 날 눌러 앉히려고 혈안이 된 사내 정치. 누가 보지 않으면 갖다 버리고 싶은 가족들까지. 오늘은 끝 모를 추락으로 위기에 빠진 인간을 다룬 소설을 소개한다.

fashion

가까운 미래의 모양을 그리다

최근 몇 년 동안 기존의 패션계에서 그려내는 정형화된 여성의 모습을 탈피, 다양성에 초점을 맞춘 브랜드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들은 어떤 성별의 모양을 규정하려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구태의연한 경계를 허문다.

jazz pianist

사이드맨 피아니스트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 윈튼 켈리

그는 블루스 감성을 지닌 실력파 피아니스트로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에서 빌 에반스를 대체했다. 하지만 뛰어난 즉흥연주 실력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이름보다 사이드맨 피아니스트로 명성을 떨쳤다.

youtuber

코로나 사태로 더욱 바빠진 유튜버 뮤지션 마크 레빌렉

그는 2016년에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자신의 아파트에서 제공하는 즉흥 음악방송으로 갑자기 떴다. 코로나 사태로 모든 공연 일정이 중단되었지만, 온라인을 통해 더욱 바빠진 일상을 보낸다.

pop music

마이클 잭슨이 남긴 마지막 음악, ‘Love Never Felt So Good’

이 곡은 1980년 작곡으로 마이클 잭슨이 어쿠스틱 스타일로 녹음했는데, 그가 사망한 후 완전히 새로운 댄스 스타일로 탈바꿈하여 차트에 등장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도 힘을 보탰다.

film director

<대부>부터 <지옥의 묵시록>까지, 70년대를 수놓은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영화의 황금기를 뽑으라고 하면 저마다 의견이 다르겠지만, 1970년대는 유독 좋은 영화가 많이 등장한 때다. 그리고 과장을 조금 보태서 말하면, 1970년대 영화계는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의 해였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거다.

true story

실화 기반이지만 끝까지 보기 힘든 영화 <마더>

모성애를 모티프로 한 영화는 많지만, 최근 넷플릭스에 올라온 일본 영화 <마더>는 모성애를 전혀 보여주지 않는 영화다. 실제 일어난 조부모 살해사건을 바탕으로 하여 충격을 준다.

music video

듣기 편한 댄스 리듬의 런던 일렉트로닉 듀오 ‘Jungle’

데뷔 9년차를 맞은 영국의 일렉트로닉 댄스 듀오 ‘Jungle’. 2013년 데뷔해 두 장의 앨범으로 75만 장을 판매하여 주목을 받았고, 올해 세 번째 앨범 <Loving in Stereo>을 준비 중이다.

feminism

타인을 교묘하게 조종하는 ‘가스라이팅’ 영화 3

최근 우리가 자주 접하는 용어 ‘가스라이팅’은 영국에서 1938년에 상연된 연극 <가스등>에서 유래했다. 타인의 심리를 교묘하게 조종하여 거짓을 믿게 하는 심리학 용어로 사용된다.

book curation

작가들이 그려낸 외로운 도시

문학에서 사랑 다음으로 많이 다뤄진 주제는 고독일 것이다. 우리가 아는 대다수 고전은 타인의 영향 없이 진정한 혼자가 된다는 것의 의미를 좇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외로울 때 스탠드를 켜고 소설을 편다.

jazz saxophonist

거장의 마지막 공연을 담은 3일간의 실황 음반 <People Time>

1991년 3월 간암 투병 중이던 재즈 레전드 스탄 게츠는 동료 피아니스트 케니 배런과 함께 듀엣으로 코펜하겐의 재즈 명소 카페 몽마르트르의 무대에 올랐고, 그로부터 3개월 후 생을 마감했다.

film curation

아이를 잃은 부모, 그들의 영혼을 치유하는 영화 셋

어린아이들을 잃은 부모들은 가혹하고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게 되고 그 상처는 오랫동안 가슴에 남는다. 그들에게 남은 가혹한 상처와 치유 과정을 전해주는 영화 셋을 선정해 보았다.

pop music

순회공연 뮤지션의 애환을 노래한 명반 <Running on Empty>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잭슨 브라운은 다섯 번째 앨범을 독특한 콘셉트로 기획했다. 이 앨범은 모두 순회공연 도중에 녹음한 신곡으로 구성했고, 오랫동안 떠돌이 생활을 해야 하는 뮤지션의 애환을 담았다.

film director

렌즈로 세상을 바라볼 줄 아는 예술가, 촬영감독 출신 영화감독

<쳐다보지 마라>, <붉은 수수밭>, <맨 인 블랙>, <무간도>. 각기 다른 독특한 시선과 화면으로 이름을 알린 이 영화들의 감독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촬영감독 출신이라는 거다.

Jazz

사후 60년이 지나도 여전히 스크린을 누비는 빌리 홀리데이

통장에 단 70센트를 남긴 채 생을 마감한 그는 사후 60여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스크린을 누비는 스타다. 그의 전기를 쓰던 도중 시신으로 발견된 작가 린다 리프낵 쿠엘 역시 조명을 받고 있다.

book curation

미래에서 보내온 위로

절멸의 위기를 기회로 환기하기 위한 바람일까? SF의 전성기라 불러도 좋을 만큼 평대를 가득 채운 장르 소설은 독자들의 미래에 대한 상상을 시사한다. 미래에서 온 위로를 찾기 위해 책을 펼치는 이들에게 다정한 인사를 건네는 작품을 모았다.

Short Animation

편리한 삶을 향한 원시인들의 유쾌한 발상, ‘Originalos’ 시리즈

덴마크 코펜하겐의 2D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시리즈물로, 2만여 년 이전에 살던 두 사람의 원시인 친구가 등장해 끊임없이 무언가를 고안하고 실패해도 다시 만들어 낸다는 이야기다.

Film

크리스티안 펫졸드, 교란된 시간의 영화들

바이러스가 창궐한 시대에, 시네마의 운명은 가장 위태로운 순간에 와 있는 듯하다. 그럼에도 여전히 시네마의 운명을 긍정할 기회는, 세태의 황폐함과 무관하게 묵묵히 자기 표현의 길을 걷는 창작자를 만나게 될 때 불현듯 주어진다.

Short Animation

진정한 도움이란 무엇일까? <AHEAD>

욕실 거울 앞에 선 두 사람. 칫솔에 치약을 묻혀 나란히 양치질하려고 하나 싶었는데 왠지 한 사람은 칫솔을 손에 쥐기만 한 채 가만히 멈춰 있다. 알고 보니 그에게는 옆 사람처럼 양치를 위한 치아도, 입도, 머리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