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film

수현이 뱀으로 변신하는 영상이 발표되며 불거진 내기니(Nagini) 논란

11월 개봉 예정인 <신비한 동물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예고편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배우 수현의 배역이 ‘내기니’였다는 것이 밝혀지며, 왜 하필 아시아 여성이 볼드모트가 기르는 뱀 역할을 맡느냐는 논쟁으로 번진 것이다.

film

짱구를 보고 운 적 있나요? 하라 케이이치의 애니메이션

늘 웃음을 주는 짱구지만, 짱구를 보고 운 적이 있다. 두 편의 극장판 짱구 때문이었고, 알고 보니 두 편 모두 하라 케이치치 감독의 작품이었다. 그는 짱구 특유의 유머도 놓치지 않으면서 섬세한 감정선이 돋보이는 작품을 만들었다. 짱구 시리즈와 작별한 이후 연출한 작품에도 그만의 개성이 가득하다. 세상에 따뜻함을 주는 이야기를 아름답게 그려내는 하라 케이이치의 작품을 살펴보자.

film

우리는 잭 블랙을 모른다

우리는 잭 블랙을 안다. 쿵푸를 하게 된 팬더, 정규과목 대신 락스피릿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락커, <무한도전>에서 뛰노는 배우…. 우리나라에 이만큼 잘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가 또 누가 있단 말인가. 하지만 우리는 잭 블랙을 모른다. 그의 코미디 영화에 시선을 빼앗긴 사이 그가 펼쳐온 진지한 연기를 알지 못한다. 리처드 링클레이터, 피터 잭슨, 노아 바움백과 함께한 잭 블랙의 다른 얼굴을 만나자.

film

천의 얼굴 호아킨 피닉스를 대표하는 몇 가지 캐릭터

아역 시절 호아킨 피닉스는 형 리버 피닉스 그늘에 가려졌지만, 30년이 지난 지금은 옛말이 되었다. 로마 황제부터 조커까지, 천의 얼굴 호아킨 피닉스를 대표하는 몇 가지 캐릭터를 살펴봤다.

film

원작의 미려한 변신, 교토 애니메이션을 이끄는 야마다 나오코의 영화 4편

교토 애니메이션은 대기업이 아니다. 하지만 안정된 제작 환경을 바탕으로 다른 원작을 차분하고 아름답게 재탄생시키는 데 앞서가고 있다. 신작 <리즈와 파랑새> 개봉을 앞두고, 교토 애니메이션 선전을 이끄는 젊은 여성 감독 야마다 나오코의 작품 4편을 짚어봤다.

film

후쿠나가 감독이 적나라하게 고발한 아프리카 소년병의 실상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의 오지에는 10대의 어린이를 납치하여 병사로 이용하는 전쟁범죄가 만연하다. 캐리 후쿠나가 감독은 이 문제에 15년을 바쳐 자료를 모으며 마침내 영화 <Beasts of No Nation>을 제작하여 적나라한 실상을 고발했다.

film

참지 않는 여성들

여성은 참지 않는다. 부당함에 눈감거나 물러서지 않고, 맞서 싸우며, 권리를 위해 투쟁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4편을 소개한다.

film

위선과 환상에 균열을 일으키는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

대표적인 스웨덴 감독 잉마르 베리만이 세상을 떠난 지 10년이 지난 2017년, 스웨덴 출신의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이 <더 스퀘어>로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다. 스웨덴 영화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감독이 등장한 것이다. 모두가 지니고 있는 위선과 환상에 균열을 일으키는 그의 작품을 살펴보자.

film

친숙과 숭고 사이, 키키 키린이라는 이름의 어머니

“다들 고마웠어.” 키키 키린이 <어느 가족>에서 뱉은 애드리브는 영화 밖 관객에게 건네는 마지막 인사가 되었다. 그는 줄곧 누군가의 어머니, 할머니가 되었지만, 작품 속에서 매번 얼굴을 바꿔가며 다른 결의 연기를 보여줬다. 그럼에도 키키 키린이 연기하는 어머니의 모습에는 보편적인 친숙함과 숭고함이 늘 공존했다.

film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그가 창조한 낯선 정글 속으로

태국 출신의 감독 아핏차퐁 위라세타쿤의 이름은 낯설다. 그의 작품 또한 이름만큼 낯선 서사 구조와 영상으로 가득하다. 시각 예술, 공연, 영화를 넘나드는 파격적인 행보는 그의 영화 속 메타포인 정글과 같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다. 감독이 창조한 낯선 정글 속에는 무엇이 있을지 알아보자.

film

연휴를 다채롭게 물들일 ‘추석 특선 영화’ 추천

연휴가 시작되었다. 길고 긴 연휴를 어떻게 보낼지 고민이라면 추석 특선 영화를 챙겨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 특히 옥수수(Oksusu)에서는 오늘부터 한 편씩, 의미와 재미를 모두 갖춘 영화들을 무료로 상영한다. 휴일을 더 풍성하게 만들 영화 목록과 무료 상영 일정을 짚어보자.

film

감정의 진폭을 고요하게 그리는, 앤드류 헤이의 영화

수십년 해로한 부부 사이의 심연을 그린 영화 <45년 후>로 호평받은 앤드류 헤이 감독이 신작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척박한 세계에 던져진 소년의 여정을 특유의 섬세한 연출과 관조적인 시선으로 펼쳐낸 <린 온 피트>다. 감정의 진폭을 고요하게 그리는, 앤드류 헤이의 작품 세계를 들여다봤다.

film

양익준이 그린 인생의 몇 가지 얼굴

양익준은 잘난 구석 하나 없는 인물들을 연기해왔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인물이 가진 이야기 속으로 녹아들어 그 삶을 이해하게 만든다. 양익준은 <똥파리> 속 용역 깡패였다가 <시인의 사랑> 속 시인이 되기도 한다. 그가 제 얼굴로 그려온 여러 개의 삶을 짚어보자.

film

<디트로이트>, 불편해도 마주 봐야 할 이유

폭동으로 어수선했던 1967년의 디트로이트, 알제 호텔에 투숙하던 세 명이 죽었고 아무도 죽이지 않았다. 현장에 있던 이들은 흑인이라는 이유로 용의자가 되어 야만적인 취조를 받는다. 영화 <디트로이트>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채 숙제로 남아 있는 미국 사회 내 인종 갈등을 적나라하게 꼬집는다.

film

<심야식당2>에서 만난 소담스러운 요리들

아베 야로의 만화 <심야식당>은 삶을 담백하게 그려내며 인기를 끈 덕분에 드라마와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특히 영화 <심야식당2>는 ‘사람 사는 이야기’에 더욱 집중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사람 이야기에 결코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요리. 지난해 개봉한 <심야식당2>엔 어떤 요리가 등장해 마음을 사로잡는지 살펴보자.

film

반지의 제왕 이전에 B급 영화감독, 피터 잭슨

‘피터 잭슨’ 하면 <반지의 제왕>이 바로 떠오르지만, 그 전에 그는 B급 영화를 자주 만들었다. 톨킨의 원작 소설을 피터 잭슨이 영화화한다고 했을 때 팬들이 반대했던 이유도 그가 B급 영화를 주로 만든 감독이기 때문. <반지의 제왕>과 같은 사람이 감독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피터 잭슨의 초기작을 살펴보자.

film

<러브 레터> 나카야마 미호가 그리는 사랑의 거리감

<나비잠>으로 돌아온 나카야마 미호는 연기경력 초기 출연했던 청춘물들을 제외하고 유독 이룰 수 없거나 온전히 이루어지지 않는 사랑에 매인 주인공들을 맡아왔다. 불운하고도 때로는 그래서 아름다운 그의 지난 작품들 속 다양한 사랑의 거리감을 느껴본다.

film

안도 사쿠라의 눈물이 이야기하는 것들

올해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이었던 케이트 블란쳇은 <어느 가족>을 본 뒤 “앞으로 우리가 찍는 영화에 우는 장면이 있다면 안도 사쿠라를 흉내 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정말이지 안도 사쿠라의 작품들을 살펴보면 눈물을 흘리는 것만이 눈물 연기가 아님을 알게 된다. 이 배우의 인상적인 눈물을 모아 소개한다.

film

영화에 영향을 끼친 사진, 문학

<캐롤>, <화양연화>, <패터슨> 세 편의 영화에 영감을 준 사진과 문학 작품들을 짚어본다. 영화, 문학, 사진, 미술 등 각기 다른 특성의 장르가 예술의 범주 안에서 어떻게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지 살펴보자.

film

이상한 나라의 두 패닝

성실히 커리어를 쌓아가는 다코타 패닝과 엘르 패닝 자매. 이들은 모두 다채로운 작품에 참여하면서 영화계에 잔잔한 파동을 일으키는 중이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두 배우의 인상적인 필모그래피를 짚어보자.

film

사라져가는 것들을 기억하는 지아장커의 영화

지아장커는 사라져가는 것들을 응시한다. 중국 사회는 빠르게 발전하고, 지아장커는 그 과정에서 소외되는 사람과 사라지는 가치를 담는다. 너무 빨리 변하는 세상에서 우리가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가치란 무엇일까. 여운이 긴 질문을 던지는 지아장커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film

인생의 황금빛 재구성, 탁월한 이야기꾼 각본가 아론 소킨의 영화들

각본은 영화가 제공하는 경험과 상상에 온전히 몰입하게 하는 핵심적인 뼈대다. 곧 개봉하는 <몰리스 게임>을 감독한 아론 소킨은 감독 이전에 각본가로 이름을 날린 대표적 이야기꾼이다. 실존 인물의 이야기를 바탕에 두거나 실화에 가까운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창조해내는 그의 대표작을 살펴본다.

film

사직서를 품은 그대에게, ‘퇴사’ 소재의 영화와 책 3

어젠 좀 버틸 만하다가 오늘 또 힘든 것이 회사 생활. ‘퇴사’ 한번 꿈꾸지 않은 사람이 얼마나 될까? 녹록지 않은 삶에 맘속으로나마 퇴사를 그려보는 당신을 위해, 퇴사를 소재로 한 영화와 책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