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film

<땐뽀걸즈>를 기억하는 방법

영화를 본 이들이라면 하나같이 입을 모아 호평했다. 공감대와 진정성을 두루 갖춘 작품이라는 뜻일 테다. 믿고 보는 영화 <땐뽀걸즈>의 매력 포인트 몇 가지를 짚어봤다.

film

아녜스 바르다, 인간을 향한 경외는 멈추지 않는다

아흔에 접어든 영화감독 아녜스 바르다. 누벨바그의 유일한 여성 기수인 그는 ‘경외’라는 재료로 영화를 만든다. 자유로운 사색으로 뼈대를 세운 바르다의 작품은, 실체와 표상을 오가는 재미난 상상으로 완성된다. 다큐멘터리 <바르다가 사랑한 얼굴들> 개봉에 부쳐 여전히 꿈을 꾸는 예술가 아녜스 바르다를 짚어보았다.

film

극에서 극으로 이미지가 바뀐 배우, 미키 루크

제임스 딘, 말론 브란도의 후계자감이라며 열렬히 환호받았던 80년대의 미키 루크, 지금 그는 예전과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film

<콜바넴> 감독이 다코타 존슨, 틸다 스윈튼과 함께 호러에 도전한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으로 돌풍을 일으킨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이탈리아 스파게티 호러의 클래식 <서스피리아>를 40년 만에 새로운 감각으로 리메이크한다. 4월에 공개된 티저 영상은 일단 언론과 평단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film

위기를 예술로 승화시킨 음악가, 류이치 사카모토

류이치 사카모토. 그는 생의 마지막 문턱을 넘을 뻔했다. 돌연 찾아온 인후암 때문에 예기치 못한 공백기에 들어가면서 그는 깊은 고독과 무기력을 경험했다. 하지만 그는 다시 일어섰다. 언제 죽더라도 후회 없도록 부끄럽지 않은 것들을 좀 더 남기기 위해서다. 삶의 마지막에 섰던 그를 다시 일으켜 세운 두 편의 영화를 소개한다.

film

여성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6월 개봉 영화들

여성주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요즘, 당당하고 주도적인 여성을 그린 영화가 잇달아 개봉한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묵직한 드라마부터 실존 인물을 그린 다큐멘터리까지 장르와 내용 모두 다양하다. 제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를 아쉽게 놓쳤다면, 이 영화들을 놓치지 말자.

film

<우리의 20세기> 속 인상적인 오브제 4

스타일리쉬한 연출을 보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영화 <우리의 20세기> 속, 인상적인 오브제 넷을 꼽았다.

film

고전 뮤지컬 영화의 현대적 변주, <라라랜드>와 <셰이프 오브 워터>

‘감정’을 오롯이 담아내는 게 본질인 고전 뮤지컬 영화를 따와 주인공의 감정선을 표현한 현대 영화들이 있다. 고전 뮤지컬 영화에 헌사를 바치는 동시에 자신만의 색깔을 더해, 이를 현대적으로 변주한 두 영화 <라라랜드>와 <셰이프 오브 워터>를 샅샅이 살펴보자.

film

손예진, 배우의 이름

손예진은 배우다. 연기 잘하는 배우, 욕심 많은 배우, 그걸 안 감추는 배우, 거친 자리를 굳이 짚은 후 마침내 딛고 일어서는 배우다. 배우 손예진이 그려온 궤적은 한 인간이 어떻게 성장하는지 고스란히 보여준다.

film

영화 속 핑크 헤어

영화에서 총천연색의 헤어스타일만큼이나 캐릭터를 극적으로 표현하는 장치가 또 있을까. 아래 ‘핑크색 머리’를 한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영화들을 모았다. 때로는 욕망을 드러내는 장치로, 때로는 고독을 숨기는 방패로 작용하는 영화 속 ‘핑크 헤어’에 주목해보자.

film

소포모어 징크스를 넘다! 전편을 뛰어넘는 2000년대 속편 영화들

좋아하는 영화가 속편 제작에 들어간다고 하면 걱정부터 든다. 소포모어 징크스를 믿게 만드는 속편이 많기 때문. 전작의 영향력을 고스란히 떠안은 채, 관객의 높아진 기대를 충족하는 영화를 만들긴 쉽지 않다. 하지만 실패한 속편이 많다 해도, 좋은 평가를 받은 속편 역시 분명히 있다.

film

예술가의 뮤즈, 영화에 담기다

여러 예술가에게는 흔히 뮤즈라 일컬어지던 대상이 함께했다. 뮤즈의 재능은 빛 보기 어려웠다. 시대적 한계 때문에 그들은 상대의 뒷바라지를 하거나, 비극적으로 삶을 마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은 막강한 존재감으로 창작자의 작품 속에 살아 있다. 하나의 전설로 남아버린 뮤즈의 삶을 조명해 그들에 헌사를 바친 영화를 소개한다.

film

당신의 아드레날린을 솟구치게 할 영화들

어떤 영화들은 감상 자체만으로 아드레날린을 솟구치게 한다. 영화만 봤을 뿐인데 왠지 레벨업이라도 한 듯한 기분. 이런 영화들은 신체와 정신을 긴장하게 만드는 동시에 단단하게 무장시킨다. 땀 냄새 물씬 풍기는, 이른바 아드레날린 분출 영화 네 편을 소개한다.

film

참을 수 없는 태도의 가벼움, 좀비와 코믹이 만난 영화들

좀비 영화들은 생과 죽음 사이에 생겨나는 고민, 그리고 빠르게 번지는 공포와 혼돈을 표현해왔다. 그리고 이 장르는 역사를 거듭할수록 그 무게감이 날로 가벼워지며 다양한 형태의 코미디로 진화하고 있다.

film

릴리 프랭키는 어디로든 간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속 다정한 아버지로 한국 관객에게도 익숙한 릴리 프랭키. 그는 격한 감정을 쏟아내는 대신 담백하게 연기하며 작품에 깊이를 더한다. 알고 보면 그는 그림과 글, 작사와 작곡 등 여러 분야를 넘나들며 활동하는 만능 예술인이다. 릴리 프랭키의 다양한 면모를 짚어보자.

film

피겨스케이팅 영화 좋아하세요?

시원한 질주감, 승리의 희열, 뜨거운 도전정신 등은 스포츠영화 특유의 매력이다. 그중에서도 스포츠와 예술의 영역을 자유로이 넘나드는 피겨스케이팅은 영화에 담겼을 때 더욱 활기차고 매혹적인 감상으로 다가온다. 살아보지 못한 치열한 삶에 대한 동경마저 불러일으키는 피겨스케이팅 영화 네 편을 만나자.

film

이번 주 토요일, 집에서 만나는 프랑스 영화 VOD

영화관 가는 발걸음조차 귀찮게 느껴지는 주말, 집에서 편안하게 볼만한 VOD는 뭐가 있을까? 따듯하고 낭만적인 감성을 품은 프랑스 영화 세 편을 VOD로 만나자.

film

그리 완벽하지 않은 멘토

그간 학교를 배경으로 한 영화 속 교사와 학생의 관계는 종종 열성적인 선생님이 상처 입은 영혼들을 교화하고 변화시키는 이상에 가까운 모습으로 많이 그려졌다. 학교와 스승에 대한 ‘판타지적’ 시각을 걷어내고 교사와 학생 사이의 대립, 오늘날의 교육 현실을 보다 사실적으로 마주 보게 하는 영화 세 편을 소개한다.

film

생(生)으로 인생을 재현하는, 무해한 중화권 영화들

‘요즘 영화는 누구 한 명 죽어야 끝이 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만큼, 죽음은 영화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불행이다. 우리는 수많은 영화 속 죽음을 통해 삶을 반추한다. 하지만 살아 숨 쉬는 ‘생의 기록’으로 삶을 돌아보고 싶을 때가 있다. 누구도 해치지 않으려 애쓰는, 무해하기에 사랑스러운 중화권 영화들을 소개한다.

film

캐스팅부터 뜨거운 <오션스8>, 주연 배우 짚어보기

영화 <오션스8>의 개봉이 약 한 달 남았다. 주요 캐릭터가 모두 여성이며, 그 자리를 채운 캐스팅만으로도 개봉 전부터 뜨거운 <오션스8>. 어떤 배우가 출연하는지 짚어보자.

film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묵묵히 증명한다

누군가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빛나는 금발과 맑은 푸른 눈, 인형 같은 외모를 가진 할리우드 스타로만 설명한다면, 그를 제대로 본 적 없는 것이다. 오히려 그는 작품들 속에서 핵심 인물들의 주변에 머무르며 그들의 삶을 든든히 서포트하는 조력자의 얼굴로 자주 관객을 찾았다. 그의 묵묵한 연기가 빛나는 영화 4편을 뽑았다.

film

2004년 작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발견한 반가운 얼굴들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개봉한 지 14년이 흘렀지만 그 특별한 감수성은 유효하다. 특히 이 작품을 리메이크한 한국판이 3월 개봉하며 또 한 번 화제를 모으는 중. 이참에 다시 들여다본 영화에는 그때 몰라봤던 얼굴들이 가득했다. 한 명 한 명 짚어보자.

film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배우로 칭송되었던 이자벨 아자니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배우 중 한 명으로 칭송되었던 이자벨 아자니. 독특하고 개성 강한 캐릭터를 자주 연기했던 그의 작품들을 짚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