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art

토슈즈를 내던진 맨발의 이사도라 던컨

이사도라 던컨은 현대무용이 현재에 이르는 데 엄청난 역할을 한 무용가다. 그러나 그의 삶은 결코 순탄하지 않았다. 이사도라 던컨의 삶을 따라가 보자.

art

일상의 ‘반복’에 관한 색다른 시선

우리 삶에서 어마어마하고 특별한 순간들을 다루는 미술이 있는 한편, 여느 때와 같이 반복되는 일상을 소재로 삼는 미술이 있다. 기억의 계단과 복도를 무한하게 거닐기도 하고, 집안에 굴러다니는 물건이 무한하게 쌓이기도 한다. 각각의 ‘반복’적인 일상이 펼쳐지는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그건 지루한 태도 밖에서 색다른 시선을 불러오는 일이다.

art

영 아트 스타, 코코 카피탄이 건네는 메시지

코코 카피탄의 아시아 최초 전시가 대림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이 아티스트는 사진, 텍스트, 벽화, 영상 등 여러 장르를 넘나든다.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움, 대담한 표현, 패션 브랜드와의 참신한 협업은 젊은이들이 그에게 열광하는 이유다.

art

페미니스트, 조각가, 영화 연출가, 모델 등으로 알려진 니키 드 생팔의 삶

지금 예술의전당에서 니키 드 생팔의 전시가 열리고 있다. 행위예술부터 조각까지, 폭넓은 분야에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한 그의 삶과 작품을 들여다보자.

art

하늘에서 바라본 세상, 버나드 랭(Bernhard Lang)

땅 위에 두 발을 딛고 살아가는 인간은 모든 것을 올려다봐야 하지만, 때때로 세상을 내려다보고 싶은 마음에 높은 전망대에 올라가기도 한다. 이러한 부감숏을 보다 적극적으로 자신의 작품 주제로 삼아 사람들이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게 시각을 제공한 사진작가, 버나드 랭을 만나보자.

art

이상한 나라의 조안 코넬라

조안 코넬라의 세계는 모두가 웃고 있지만 조금도 우습지 않고, 알록달록하지만 전혀 아름답지 않다. 그렇지만 불편하고 찝찝한 감정의 끝을 따라가다 보면 무언가 생각할 거리를 마주치게 된다. 예술과 외설 사이에 자리해 뜨거운 감자가 되기도 했던 조안 코넬라의 세계를 소개한다.

art

미술관으로 들어온 침대

지난 20년 동안 현대미술 필드에서는 론 뮤익, 트레이시 에민 등 다양한 성별, 나이, 국적의 작가들이 조각, 설치, 퍼포먼스 등 장르에서 ‘침대’를 이용한 전시를 선보여왔다. 그 크기도 어마어마한 7미터 사이즈의 침대부터, 아찔한 철사로 만들어진 침대에 이르기까지 신선한 충격을 던지는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art

댄디즘과 데카당스의 수호성인으로 일컬어지는 낭만주의 화가, 귀스타브 모로

귀스타브 모로는 평생 은거하며 작업에만 몰두한 화가다. 그림에 삶을 오롯이 바친 낭만주의 화가 귀스타브 모로의 화려하고 관능적이며, 섬세하기까지 한 그림을 살펴보자.

art

전통화를 다루는 새로운 방식, 현대 미술가 3인

산수화가 디지털 컬러와, 수묵화가 뉴욕 한복판과, 초상화가 할리우드 영웅과 만난다면 어떨까? 한국화 또는 동양화를 전공한 현대 미술가 3인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소개한다.

art

일상에 스며든 패션, 사진가 Tammy Volpe

일본의 패션 사진가 Tammy Volpe는 디지털카메라보다는 필름카메라를, 인공조명이 비치는 스튜디오보다는 야외 촬영을 선호한다. 일상과 패션이 자연스럽게 뒤섞인 그의 사진을 들여다보자.

art

신비롭고 달콤한, 그림책 속 여름휴가들

바캉스의 계절을 맞아 그림책 속 특별한 휴가들을 모아봤다. 커다란 과일 풀장에서 수영하거나, 소라 껍데기 속 바닷가를 산책한 후 별이 총총한 밤하늘을 올려다보는 꿈결 같은 순간들…. 찬찬히 음미하는 것만으로도 짧은 여행을 다녀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마법 같은 그림책 세 권을 소개한다.

art

자조와 유머 사이, 위로를 주는 루비 앨리엇의 그림일기

우울증, 섭식장애, 불안증, 낮은 자존감. 이 모든 것을 가지고 살아가는 20대의 영국 여성 루비 앨리엇(Ruby Elliot)은 SNS에 낙서 같은 그림과 진솔한 글귀를 포스팅했다. 자조와 유머가 뒤섞여 위로를 안기는 그의 그림일기는 수십만 팔로워를 모으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art

크리스탈로 뒤덮인 사슴으로 유명해진 일본 조각가, 나와 코헤이

독특한 표현법으로 유명해진 조각가 나와 코헤이. 그는 젊은 나이로 일본의 스타 작가 반열에 올랐으며 세계적으로도 유명해졌다. 그의 작품 세계를 살펴보자.

art

판타지로 가득한 게임 세계의 창조자, 컨셉트 아티스트 2인

게임 세계를 창조하는 데 필요한 그림을 그리는 아티스트가 있다. 그들은 전설과 영웅을 바탕으로 환상과 공포, 모험의 세계인 ‘게임’에 딱 맞는 캐릭터를 탄생시킨다.

art

개성 강한 작품을 그리는 일본 여성 일러스트레이터 3인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에 이름을 날리는 일본 여성 일러스트레이터 3인을 소개한다. 이들의 작품엔 깊은 슬픔과 그늘이 드리워져 있다.

art

한여름 밤에 읽는 에밀리 캐롤의 기묘한 이야기들

캐나다 일러스트레이터 에밀리 캐롤은 때로는 서늘한 도시 괴담 같고 때로는 오래된 민담 같은 공포 그래픽노블을 그린다. 으슥한 숲속에서 일어나는 비밀스러운 이야기 속으로 초대한다. 성큼 다가온 여름밤에 읽으면 더 좋겠다.

art

꿈꾸는 사진작가, 팀 워커(Tim Walker)

우리가 어린 시절 보고 자란 환상적인 동화의 세계를 현실에 그대로 구현해낸 사진을 찍는 작가가 있다. 그의 이름은 팀 워커(Tim Walker). 사진의 콘셉트에 따라 다양한 세트와 소품 등의 사전 준비를 통해 자신만의 독창적인 세계를 구현해내는 그의 작품들을 만나보자.

art

대자연 앞에 선 인간의 고뇌를 그린 화가, 카스파르 다비드 프리드리히

카스파르는 <안개 바다 위의 방랑자>라는 작품으로 유명한 독일 낭만주의 화가다. 나치 정권의 선택으로 한때 오해받기도 했던 그는 1970년대에 재해석되면서 명예를 회복했다. 신비로움과 경건함이 깃든 그의 작품을 만나자.

art

상상 바깥의 감각, 아니카 이

냄새는 미술이 될 수 있을까. 벌레는 미술이 될 수 있을까. 상상할 수 없던 것들을 실현하는 미술가가 나타났다. 아니카 이(Anicka Yi)는 그 어느 때보다 실험적인 조각과 설치 작업으로 여성, 이민자의 정체성과 정치적 이슈를 탐구한다.

art

타인의 공간을 찍는 작가, 토드 셀비

타인의 사적 공간에 들어가 그들의 은밀한 내면을 담아내는 사진작가, 일상을 유머와 애정으로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모두 토드 셀비를 수식하는 말이다. 작년 한국에서 열린 토드 셀비의 전시를 돌아보며 그의 세계를 살펴보자.

art

밤의 모텔을 찍다

호주 사진가 브렛 패트만은 모텔 101곳을 찍었다. 그 모텔들은 낡았지만 아늑한 모습으로 색다른 감상을 안긴다.

art

반전 미스터리를 좋아한다면, 크리스 반 알스버그의 그림책들

<쥬만지> <폴라 익스프레스> <자투라: 스페이스 어드벤처>. 꿈과 현실을 넘나드는 이 영화들엔 공통점이 있다. 바로 미국의 그림책 작가 크리스 반 알스버그의 작품을 바탕으로 탄생했다는 것.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수많은 아티스트에게 영감을 준 크리스 반 알스버그의 작품을 소개한다.

art

불안 속의 아름다움을 담는 사진작가, 헬렌 반 미네

문득 지금의 ‘나’ 자신이 더 이상 예전과 같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면, 서툴고 불안했던 어린 시절의 스스로를 떠올리게 된다. 불안하고 위태로운 사춘기 인물들의 초상 사진을 통해 담담한 아름다움을 그려내는 헬렌 반 미네의 사진을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