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위(Kiwi)는 뉴질랜드의 국조(國鳥)로, 날개가 퇴화하여 날지 못한다. 어두운 땅굴에서 주로 생활하는 야행성이라 시력이 퇴화하고 후각이 발달했다. 원주민들은 이들이 지저귀는 소리에서 따와 ‘키위’라는 이름을 붙였고, 우리가 먹는 과일 키위는 이 조류와 비슷하게 생겼다는 이유로 같은 이름을 붙였다.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되어 현지에서 한동안 보호 운동이 일어나기도 했으며 그 덕에 이제는 상당히 개체 수가 늘어났다고 한다.

kiwi-alamy620_1803848b.jpg
실제 키위의 생김새

2006년 뉴욕의 시립예술학교 대학원생 Dony Permedi가 석사 논문으로 제작한 단편 애니메이션 <Kiwi!>가 온라인에서 대단한 반향을 일으켰다. 그해 유튜브 비디오 어워즈에서 ‘The Most Adorable Video’에 선정되었고, ABC뉴스의 앵커는 영상을 소개하면서 “너무나 귀여워서 더 가슴이 아프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제까지 4천 2백만 조회수를 넘어섰고 35만 명이 ‘좋아요’을 누른 화제작을 감상해 보자.

Dony Permedi <Kiwi!>

키위 한 마리가 나무를 가로로 고정해 놓고 절벽에서 뛰어내리면서 날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수많은 사람을 감동하게 했다. 비행사의 모자를 쓴 채, 퇴화한 작은 날개를 퍼덕이며 마지막엔 눈을 감고 한 줄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영상을 본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특히 키위가 안개 속으로 사라지며 바닥에 부딪히는 효과음을 꼭 넣었어야 했냐는 안타까움을 토로하는 댓글도 보인다. 온라인에는 수많은 리액션 비디오가 함께 올라왔고, 해피엔딩 결말을 보여주는 패러디 영상들도 올라와 있다.

해피엔딩 결말의 <Kiwi> 패러디 영상

지난해 뉴질랜드 항공사는 ‘날지 못하는 키위’ 콘셉트를 자사의 항공 여행 홍보 영상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쥬라기공원>의 주연을 맡았던 뉴질랜드 배우 샘 닐(Sam Neill)이 키위 새의 목소리를 연기했으며, 영상에도 잠깐 카메오로 등장했다.

Air New Zealand의 <Better Way to Fly> 영상